[지후나무시선] 누군가의 아침.

 

 

 

 

그런 날이 문득 있다.

 

바쁜 일상에 치여 내가 매일 같이 다니던 길을

느리게 걸었을때, 이 곳은 굉장히 낯선 공간임을 느낄 때가 있다.

 

 

시간은 가고, 주어진 시간 안에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다시 내일을 맞이하는 시간을 보내는 오늘 안에서

 

 

나는 얼마나 오늘을 자세하게 알고 기억하고 있을까.

 

 

△▲ ghootree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