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후트리 캘라그라피]

 파블로 피카소 명언


창조성의 최고의 적은 ' 상식적 ' 감각이다.




상식적 감각을 탈피하고 

큐비즘을 창시해낸 피카소다운 명언이다. 


틀을 깬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관습, 규범과 멀어졌을때, 사람들은 의문을 가지고 지켜본다. 

그것은 단순한 호기심에서부터 시작되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내가 그것이 되었을때, 입장바꿔 생각해보다가 

입하게 된다. 


심리적인 부분이 우리 인생 전반을 지배하기때문에,

예술을 하는 모든 작가들의 행동들이 주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그들은 

독특하고 이상하고 사회와 분리된 사람이 예술을 하는 것이 아니라. 

세상 속에 녹여져 있는 하나의 사람에 불과하다.



다만 다른 것이 있다면, 그것을 자신의 방법으로 색깔로

세상에 던지는 메세지화 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땅의 모든 예술가들 화이팅.!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후트리캘리그라피]

배우로 거듭나는 순간까지

 

 

 

연습과 몰입만이 진정한 프로가 될 수 있는 길인 듯 싶다.

너님도 화이팅

 

 

△▲ghootree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후트리 캘리그라피]

심장의 온난화(김우빈ver.)

 

 

 

 

S사의 드라마에 출연 중인 김우빈.

극중 영도는 까칠함의 대명사인데, 그런 성격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필체다.

 

누군가를 괴롭히는 것 역시 관심 받기 위한 행동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상처 하나는 누구나 다 안고 살아가지만, 그의 상처의 깊이는 너무나도 깊다.

 

 

극중 캐릭터의 몰입도 덕분인지, 김우빈의 연기가 더욱 빛나는 것 같다.

 

화이팅 하셔요.

 

 

△▲ghootree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수업 - 즉석 퍼펫 공연


영어 뮤지컬 강사 과정 수업에서 즉석 퍼펫 제작을 통해 퍼펫극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준비물은 정말로 단순하다. 신문지 여러장이면 충분했다.

즉석 상황극을 만들어, 주요 줄거리에 맞는 소품들을 신문지로 보여주고, 말(연기)로써 그 상황들을 설명하면 된다. 

우리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즉석 퍼펫극은 나비의 성장과정을 그려낸 이야기였다. 

1. 알 안에서 생활하는 애벌레가 밖의 생활이 궁금해 알을 뚫고 지나오는 장면.
2. 알이라는 작은 세계를 넘어 새로운 바깥 세상을 맞이 하는 장면.
3. 낯설은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먹이를 찾아 헤메이는 장면.
4. 좀 더 멋진 나비가 되기 위해 번데기가 되는 장면.
5. 번데기로 오랫동안 잠들어 있다가 비로소 아름다운 나비가 되는 장면.


애벌레일때부터 나비가 되기까지의 과정들에는 굉장한 모험심과 자립심
독립심 두려움과 희망 등 우리네의 삶을 다시금 비춰볼 수 있는 다양한 감정들을 만날 수
있었다.

 

강사님께 극찬을 받았던 신문 퍼펫이다. 아트적인 느낌나무의 느낌을 너무나도 잘 살려준 최고의 신문 퍼펫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아무래도 퍼펫의 특성상 오로지 상상력 하나에만 의존해야한다. 
다른 사람의 작품도 중요하지만 창작극에 있어서 상상력은 그 작품을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어 내는데 가장 큰 원동력이 되는 것이다. 

퍼펫극 가장 재미있는 요소는 [ 협동심 ] / [ 상상력 ] 이라는 점이다. (여러명이서 함께 했을 경우에 해당)
그 안에 놀이요소가 가미 된다면 관객의 호응을 유도할 수 있는 퍼펫극이 될 것 이다.


 


개인 1인극 퍼펫극 [ Jules feiffer 의 Bark George ]

영어 동화책을 준비해오라는 강사님의 말에 따라, 어린이 영어 동화 책 bark george 를 선택했다.
책 내용을 들여다보니, 재미있는 구성으로 이루어져있었다.
내 주관적인 관점에서 설명해보겠다. 난 이렇게 해석했다.
사람으로 치자면, 옹알이 하는 아이가 첫마디를 떼는 그 순간을 표현하는 것이 아닐까 싶었다.
엄마 개가 아기 강아지에게 강아지답게 짖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아기 강아지는 강아지답게 짖어야 하는데 아기 강아지 안에 많은 동물들이 들어 앉아있어, 왈왈! 짖지 않고, 다양한 동물 소리를 낸다.
오리 울음소리를 내보기도 해보고, 돼지 울음소리를 내보기도 해보고, 송아지 소리를 내보기도 한다.
멍멍 짖을때까지 엄마는 인내심을 가지고 아기에게 가르친다.


작가의 의도는 동물의 울음소리에 대해 더 쉽게 접근하기 위함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준비한 1인 퍼펫의 주요 등장인물은 많은 것을 배에 담고 있는 강아지를 표현하기 위해 통통한 배를 가진 아기 강아지와
그 아기강아지를 가르치는 엄마 개. 두가지를 만들었다.


1인 퍼펫극혼자서도 다양한 성격 유형의 등장인물을 묘사할 수 있다는 것 장점혼자 하기에 감정전달이 잘 안될 수 있는 단점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어떤 사물이던 내가 표현해야하는 캐릭터의 성격과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 그리고 생김새. 모든 것을 상상하고 이미 그것에 몰입해야,
캐릭터를 관객에게 전달 해 줄 수 있다.


'△▲ look > 지후나무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정신방뉴스  (0) 2012.03.13
라디오대본  (0) 2012.03.13
뮤지컬수업-즉석퍼펫공연[Puppets]  (0) 2012.03.13
스티브요니with닭느님  (0) 2012.01.06
sorosori  (0) 2011.12.07
엄마의 작은 서재  (0) 2011.11.01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바나나컬렉션 ]


△▲ 바나나책갈피



하마가파우치 - 바나나 먹으면 나한테 반하나  라는 곡을 모티브로 제작한 싱싱한 바나나 책갈피.
앤디워홀의 바나나가 숙성되고 맛있는 바나나라면, 지후의 바나나는 싱싱하고 상쾌해지는 기분과 맛을 동시에 안겨주는 바나나라고 할 수 있겠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지후의 바나나 책갈피. goods


△▲ 뱀피바나나


영하이스코 컬쳐 클래스에서 이상봉디자이너의 강좌를 들으면서 얻었던 모티브였던 것 같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속에는 많은 것을 담고 있는 사람임과 동시에 그것을 표현도 할 줄 아는 사람이라는걸 새삼 느끼게 되었다.
그가 했던 말 중에, 이 구절에 머리를 망치로 맞은 기분이 들었었다.

" <누가 먼저 하느냐> 가 상징화에 판가름이 날 것이다. " 

내가 평소에도 하고 있었던 생각이었는데, 그 생각을 아주 정확하고 직관적으로 현실을 간파했던 문구였던 것 같다.
이걸 설명하던 이상봉디자이너는 우리 문화가 세계화 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었다.

그와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나의 생각을 글로 옮겨 적은적이 있는데, 소개해보겠다.

" 타인의 작품을 보고 저게 뭐야, 별거 아니잖아.
라고 생각하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무엇이든 완성하고 보면 진짜 평범하고 보통적인 것이 되어 있다.
근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건, 그걸 누가 먼거 ' 시도 ' 하느냐 다.

<먼저 생각하고 구상하는 사람만이 새로운 것을 창조해 낼 수 있다. > 고
생각한다. "


이런 생각들이 모티브가 되어 나의 예술작품이 또 하나 탄생했는데, 그것이 바로 ' 뱀피 바나나 ' 다.

바나나에게도 옷을 입혀보자! 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고, 그런 생각을 하면서 들었던 생각은, 색깔을 입히기보다,
우리 한국 전통의 어떤 것을 접목시켜보자 생각했고, 그것이 바로 ' 구렁이 ' 였다.

뱀은 생김새만으로는 혐오의 대상이지만, 그들은 온순한 동물이다. 환경에 변화를 인지하였을때 공격을 할뿐이다.

오랫동안 뱀의 피부를 관찰해본 결과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피부의 문양이 정말로 정교했고, 조각을 해놓은 듯한 형상이었기 때문이다.
육각형 모양의 무늬들이 저마다의 색을 품고 빛을 발하고 있었으며, 그것들은 뱀을 상징화 시킬 수 있는 가장 핵심적인 것들이었다.


무언가를 관찰하고 그것에 몰입했을때, 나는 희열감을 느낀다.
100% 그것에 빙의될 순 없지만, 99.98%의 나는 그것에 빙의 되려고 노력하고 쫓아가 분명 얻는 무언가가 있기 때문이다.


몰입의 대상은 그렇게 멀리 있지 않다.
바로 지금. 거울을 보고 자신의 얼굴을 살펴 보아라.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 look > 나무작업실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의습작  (0) 2011.11.29
아빠눈  (0) 2011.11.29
바나나책갈피/뱀피바나나  (0) 2011.11.29
[지후그림]show me your teeth  (0) 2011.11.29
지후만의 꼴라주 wall  (0) 2011.11.01
[그림강좌] 인물묘사 - 지후의 Muse 서로 (하우스룰즈)  (4) 2011.07.14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