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후트리 작업실] 

당신에겐 당신이 있다. 




캔버스 위로, 

나는 붓을 집어 들었다.


[ 사람아, 너의 꽃말은 외로움이다 ] 에 이어, 

이동영 작가의 두번째 에세이집 [ 당신에겐 당신이 있다 ] 의 표지 작업을 위해서.   



언제나처럼 나의 그림 작업은 곱씹는 ' 되새김질 ' 에서부터 시작된다. 


' 당신에겐 당신이 있다


처음 이 문장을 접했을때, ' 그래 나에겐 내 자신이 존재해. 힘을 내자 ' 로 생각되어 졌다.


캔버스위에 배경을 칠하고 머리에 채색을 하는 순간까지도.

당신에게 ' 당신 ' 이라는 사람은 ' 나 자신 ' 이기도 했다. 



이세상에 내가 존재하지 않는한, 그 어떤 세계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에,

나는 언제나 스스로를 위로하고 응원하며 용기를 북돋워준다. 



열심히 채색을 하던 중에, 눈 하나를 그리기 시작하며, 


당신에게 ' 당신 ' 은 당신의 당신(그대)  즉, 사랑하는 사람을 의미한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나의 작업의 방향은 아주 흥미롭게 진행 됨을 알 수 있다.






Point 1 . 다른 모양의 눈 


굵은 선 & 명암처리가 잘되어진 오른쪽 눈은 남성의 느낌이 나도록 하였고, 

약간은 부드럽고 동그러운 왼쪽 눈은 여성의 느낌이 나도록 하였다. 


이질적이지만 사랑하면 서로 닮아간다는 느낌이 첫번째적인 시선을 사로 잡을 수 있다. 


(일종에 선을 빙자한 명암 따위를 그린거라고 할 수 있다. )




Point 2 . 머리카락에서 흘러나온 꽃 

꽃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일까 ? 생각해봤다. 

[ 특별함 ] 이라는 의미를 주는 것 같다. 


꽃은 특별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주고받은 일종의 ' 선물 ' 같은 것이다.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표지에 꽃에 의미를 둔 것은, 

이런 특별함을 나타내고 싶었기 때문에다. 


꽃은 피고 지는 순간까지 매번의 의미가 있다. 그래서 꽃은 아름답다. 



이동영 작가가 마음을 담아 [작가감성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기 위해 에세이집을 낸 것] 도 

꽃과 같은 특별함을 지니는 것이다. 




Point 3 . 묘한 느낌 


누구든, 살면서 상처하나쯤은 끌어안고 살아간다. 


머리카락은 보라색과 분홍빛이 도는 밝은 색인데 반해, 

얼굴과 눈을 감싸는 전체적인 선은 어둡기만 하다.


광고, 다큐 , 예능 이런 프로그램들은 어떻게 보면 

우리가 밝은면들만 보고 살아가게끔 만드는 것 같다. 


그래서 사람들은 언제나 밝은 것만 찾게 된다. 

이는 자기 자신의 둘레에 어두운 면이 있기 때문에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어두운 곳에 있어야 저 멀리 빛이 밝게 비추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처럼 말이다.




어느 사람에게나 양면은 존재한다. 


그리고 존재해야만 한다. 

그래야 스스로를 이해하는 눈이 생길테니까.





내그림은 언제나 묘하고, 다시 보게끔 만드는 매력이 있다. 

다시 말해, ' 당신에겐 당신이 있다 ' 라는 문장에도 묘한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


어떻게 보면 중의적 해석이 가능하기에,  호기심을 자극하고 싶었다. 


' 과연 무슨 내용이 스며들어가 있을까 ? ' 라는 호기심 말이다. 



당신도 당신에게

그리고 당신의 당신에게 호기심이 되어주었으면 좋겠다.






이런 저런 생각이 스쳐지나가며, 완성된 표지는 

2014년 3월 5일 이동영 작가의 에세이집 [ 당신에겐 당신이 있다 ] 로 출간이 될 예정이다. 

전자책(ebook )으로 출간되고, 정가 3,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번의 영광은 나를 믿어주고 활력이 되어주는 애교가 넘쳐흐르시는 어머니께 돌리겠다. 



2014. 2.26 △▲ ghootree 박지후트리로 부터-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후트리작업실]

너의 입술에서 죽고싶다.

 

 

 

물음에는 항상 답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너의 입술 또한 또 다른 입술이 포개어질때 답이 나올 것이다.

 

너의 입술에서 죽고싶다.

 

△▲ghootree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후트리작업실]

[색연필 일러스트] J.D + GHOOTREE 






[ 작업실 Talk :: 지후트리의 생각. ]


몇개월 사이에, 색연필 일러스트에 심취해 있다. 

도구마다 각각의 매력을 파헤쳐 보는 것도 어느 정도 미술 공부하는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재활용품아티스트 답게, 역시나 종이는 이면지를 활용했다. 


종이 하나를 생산해 내는데, 많은 나무가 소모되고 있고, 무분별한 쓰레기의 처리 또한 심각한 문제니까.

나 하나라도 실천해야 그 많은 사람들이 벌려 놓은 일이 조금이라도 탕감되지 않겠던가.


주위를 둘러서 찾다보면,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나눠 줄 사랑과 행복이 그곳에 있다.


조금만 달리 생각해보면, 모든건 생활용품이 될 수 있다.




[ 그림 작업 의도 ] 



군인에게 가장 좋은 선물 중에 하나는 뭐다 ? 편지. [ 딩동댕 ]


쟝드메이드 장석원씨가 군대를 간지 어언 2달 반 정도 된 것 같은데, 

이제서야 그에게 편지를 꾸깃꾸깃 보내려 한다. 


훈련소 들어가기전에, 사진을 챙겨간다는게, 챙기지 못하여, 

나에게 사진을 작게나마 보내달라고 했던 것이 오히려 머리를 번쩍이게 만들었다.


그냥 사진은 보면 그만이지만, 

사진을 닮은 그림을 희회화 시켜서 보내주면 좋을 것이라 판단.


이면지를 찾아 우리 얼굴의 선들을 유심이 살핀 뒤 미친듯이 그리기 시작했다.


결과물은 만족했다. 


작년에 캐리커쳐를 배웠던 것이 이렇게 유용하게 작용할 줄은 몰랐다.


편지의 크나큰 장점인 ' 일방 통행 ' 을 빌미로 굉장히 많은 약올리는 글귀를 적어 내려갔다.

아마 생각하건데, 작은거인 워니는, 편지 봉투에 내 이름이 있는 순간부터 이미 입가에 미소가 있을 것 같다.


이제 너 답장 오는거 보고 내가 더 빡세게 써줄지 안써줄지 고민 좀 해보마.



내일이면 강원도로 몸을 옮겨 가겠구나 편지여. 잘가.




모쪼록 곰신 여러분들도 

이런 재밌는 편지 써서 보내주면 

남친군인님이 좋아하실듯. 뿅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