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화아트][수화아티스트-박지후] 숫자 11(마주하다.)





세상을 살다보면 누군가를 마주하게 되어야 할 때가 많다.

좋아하는 음식과 마주하여야 먹을 수 있고,

좋아하는 배드민턴 채와 마주하여야 배드민턴을 칠 수 있고,

좋아하는 뽀뽀를 하려면 당신의 입술과 마주하여야 하고,

좋아하는 풍선껌을 불려면 풍선껌과 마주 하여야 하고 ,

좋아하는 락앤롤 노래를 들으려면 히피와 마주해야 하듯.


마주한다는 것. 그것은 정말 아름다운 일 인 것 같다.


그림과 마주하며, 수화와 마주하며. 나는 오늘도 한 뼘씩 자라나고 있으니까. 



△▲ghootree

 ┃ Sign Language ARTIST 

Posted by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후나무시선]알약편지-25알




프랑스로 유학가는 나의 아기새를 위해서,

한달 남짓 남은 기간 동안 서로를 추억하기 위해 알약 편지를 하나 사서, 

서로에게 편지를 써주기로 했다.


신촌 ART BOX에 가서 25알짜리 알약편지를 샀고.

한달 뒤를 기약하며. 열심히 쓸 것을 다짐했다.



정말로 꽉 찬 한달을 보냈던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스쳐지나갔고, 많은 음식들이 들어갔고, 많은 경험들을 체험했고,

많은 이야기들을 나눴다.


은실이와 했던 신촌 홍대 한강 망원지구 이대 일대를 잊지 못할 것 같다.


은실이가 빨리 한국으로 돌아와서 어미새랑 합체하는 역사적인 날이 다시 시작됐으면 좋겠다.


보고싶다 우리 아기새 은실이







[편지 일부분]





편지 크기가 약간 손가락 두마디 정도 밖에 안됐다. 

그러면서 나의 임기응변 능력은, 이때 발휘 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


편지를 쓰면 쓸수록 깨알 글씨가 되었는데

이유 : 너무 글씨를 크게 쓰면 할말을 다 못한다는 한계점을 발견함. 2알정도 그렇게 망쳐서 좌절을 맛 봄.


그림도 그려가며 굉장한 활용도가 돋보였던 매력 만점의 편지로 자리 잡았다는 소문이 있음.


귀여워 ♥

Posted by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shinlucky 2013.01.09 00:29

    으흠, 이거 선물용으로 마음에 드네요. 하고 싶은말 잔뜩 쓸 수 있겠어요 :)

    • addr | edit/del GHOOTREE 2013.01.09 00:47 신고

      shinlucky님. 반가워요^^
      네, 이거 쓰다보면 종이가 아까워서 깨알 글씨로 꽉꽉 채워 넣게 되요.
      음, 제가 그 중에 일부분 찍어둔게 있는데, 그 사진 찾아서 추가로 업로딩 해봤답니다^^ 그런식으로 활용해도 이쁠 것 같아요! 되게 좋아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