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후트리 캘라그라피]

아나톨 프랑스

 

안다는 것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상상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예술가로서 살아가야겠다고 마음을 먹은 것은,

어떤 한 아이를 만나고 나서였다.

 

그림을 그리고, 포토샵을 하고, 수제편지지를 만드는 것이

더더욱 재미있어지기 시작했다.

 

내가 이렇게 무언가를 그리고 창작하는 것에 기분이 좋아지고

행복함을 느낌으로써 이것은 내가 안고 가야할 운명이라 생각했던 것 같다.

 

 

어렸을적부터 유난히 한 색깔에 집착했다.

 

빨강색.

 

골수라고 할 정도로 좋아해서

엄만 아직도 이야기 한다.

 

새로 이사온 집에서 5살짜리 꼬마애가 기뻐서 말하기를

 

" 엄마 새로 이사한 우리 집에 빨간 벽지 빨강 침대 빨강 커텐 빨강 책상

다 빨강으로 해주는거야 ? "

 

 

꿈은 이뤄지지 않았고, 나는 그때부터 색수집(?)아닌 수집을 하게 되었다.

 

그래서 , 내가 반고흐를 참 좋아한다.

 

우울한 노랑은 반고흐한테서 배웠다.

 

 

3월31일 나는 3월의 마지막날에 태어났다.

3월을 마감하며 4월을 준비하는 날이기도하다.

 

 

생일만 되면 끝과 시작을 마주하는 하는 것 같아서 기분이 되게 묘하다.

 

 

살아가면서 , 어떤 중독자로 살다 죽을지를 생각하는데

색에 중독되어 살아가고싶다.

 

색에 파묻혀서.

 

 

그래.

난 계속 예술할꺼다.

 

 

△▲ghootree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