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후나무시선] 누군가의 아침.

 

 

 

 

그런 날이 문득 있다.

 

바쁜 일상에 치여 내가 매일 같이 다니던 길을

느리게 걸었을때, 이 곳은 굉장히 낯선 공간임을 느낄 때가 있다.

 

 

시간은 가고, 주어진 시간 안에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다시 내일을 맞이하는 시간을 보내는 오늘 안에서

 

 

나는 얼마나 오늘을 자세하게 알고 기억하고 있을까.

 

 

△▲ ghootree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화Artist , GHOOTREE 

 4dimension 브랜드와 콜라보 하다.



낯선 사람과의 가장 먼저 닿는 체온은 ' 손 ' 이다. 

소통은 여기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깨닫고, 


감히 손의 언어로 치유의 그림을 그리기로 작정했다.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화를 위주로 독학하여, 표현하는데 이르렀다.


수화는 마음의 언어이고, 그리고 그것은 우리들을 치유해주는 다른 메세지임을 전해주고 싶다.






지후트리 ghootree@gmail.com 

Posted by 지후트리 GHOOTRE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